기사 메일전송
최영규 도의원, 자전거 이용 활성화 정책 추진 추구
  • 문명균 기자
  • 등록 2021-07-19 15:28:40

기사수정
  • 전북도 교통정책, 환경과 안전 중심으로 패러다임 대전환 필요 주장
  • 탄소중립 실행 위해 비동력․무탄소 교통수단인 자전거 이용 활성화
전라북도의회 최영규 의원(익산4).

전라북도의회 최영규 의원(익산4)이 전라북도의 교통정책이 환경과 안전 중심으로 전면 개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의원은 전라북도의회 제383회 임시회 5분발언에서 기상이변이 심각한 만큼 탄소중립 실행을 위해서는 지자체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정책은  비동력․무탄소 교통수단인 자전거 이용 활성화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올 4월 수립된 '전라북도 자전거 이용 활성화 계획'에 따르면 도내 자전거도로의 경우 도로연계성 결여는 말할 것도 없고, 이용자가 안전하게 운행할 수 있는 자전거 전용도로의 비율이 전체 자전거도로(1,415.9㎞)의 12.95%에 불과한 형편이다.

이는 전국적으로 보아도 전국 8개 광역지자체 중 최하위 수준이다.

최의원은 “안타까운 것은 이명박정부 이후 거의 10년 동안 광역 차원의 자전거 이용 활성화 정책이 부재하다 보니 풍경 좋고 자전거 타기 좋은 무주, 장수, 임실, 순창의 경우 자전거 전용도로가 전혀 없는 상태로 연로하신 주민들은 물론이고 자전거 이용 관광객들도 위험한 자동차도로에서 목숨을 내걸고 자전거를 탈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며 “자전거를 통한 도민 삶의 질 향상, 대기환경 보호, 자전거 관광인구 유치 등 지역에 많은 도움이 될 수 있었지만 도 정책 부재로 아까운 시간을 놓치고 말았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자전거도로만 문제가 되는 것은 아니다. 동네마다 설치된 자전거보관소는 전혀 관리가 되고 있지 않아 방치․폐기된 자전거들로 인해 도시 미관과 환경을 헤치고 있으며, 부족한 자전거 교육시설과 낮은 교육 참여율로 자전거 안전사고 발생에 대한 대비 역시 거의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최의원은 “이제는 환경이 지역의 자본이고 자산인 시대다. 지금이야말로 환경과 안전을 위해 전라북도가, ‘행동해야 할 시간(Time for Action)’이라고 할 수 있다"며 "5개년 계획수립으로 첫 번째 단추가 채워진 만큼 당장 내년부터라도 계획에 따라 도내 자전거도로 확충 등 인프라 구축사업 및 교육․홍보 사업을 적극 실행에 옮길 수 있도록 관련 예산과 전담인력을 조속히 확보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