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익산 R&D 협의체' 구성… 활동 시작
  • 김은영 기자
  • 등록 2024-05-21 11:29:05

기사수정
  • 대학·연구기관과 함께 신성장동력 발굴


익산시가 지역에 소재한 대학, 연구기관과 함께 R&D산업분야에 대한 신규 국책사업 발굴을 도모한다.


시는 21일 '2024 익산 R&D 협의체'를 구성하고 첫 활동을 시작했다. 협의체는 4개 대학과 4개 연구기관의 추천을 받은 교수 등 전문가 12명과 익산시 4개 부서가 참여했다.


참여 대학은 △원광대학교 △원광보건대학교 △전북대학교 익산특성화캠퍼스 △한국폴리텍대학 익산캠퍼스이다. 전문연구기관은 △KIEL연구원 △ECO융합섬유연구원 △전북테크노파크 스마트제조혁신단 △익산패션주얼리공동연구개발센터가 함께 한다.


기업일자리과, 미래산업과, 축산과, 정책개발담당관 등 4개 부서가 전문가와 함께 기관·분야별 정책을 발굴하고 참여 기관 간 협력사업 제안 등의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익산시는 대규모 중앙부처 공모사업, 지역혁신사업(RIS), 2025년 지역혁신중심 대학지원체계(RISE) 등 기관 간 협력 강화가 중요해짐에 따라 협의체를 구성했다.


'2024 익산 R&D 협의체'는 연 4회 정기적인 회의를 통해 사업 제안과 제안 사업의 구체화를 높인다. 필요시 기관별 순회 등을 통해 지역소재 참여 연구기관의 이해도를 높일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미래 산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민·관·학·연의 협업이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협의체를 바탕으로 익산의 미래발전을 선도할 신규 국책사업 발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