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돌봄필요 청·중장년 일상돌봄 서비스 제공
  • 정용하 기자
  • 등록 2024-05-27 11:38:39
  • 수정 2024-05-27 13:38:30

기사수정
  • 재가돌봄·가사, 병원동행, 심리지원 등

익산시가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더욱 촘촘한 사회적 안전망을 구축한다.


시는 오는 29일부터 돌봄필요 청·중장년과 가족돌봄청년을 대상으로 일상돌봄 서비스를 지원한다.


일상돌봄 서비스란 올해 처음 시행하는 사업으로 △재가돌봄 △가사 서비스 △병원동행 △심리지원 △중장년 건강생활지원 등을 제공해 일상생활 회복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이용 대상을 기존의 노인·장애인·아동 중심에서 상대적 돌봄 사각지대인 청·중장년 및 가족돌봄 청년으로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소득제한 기준을 없애고 본인 부담을 차등 적용해 돌봄이 필요한 누구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대상은 질병, 고립 등으로 일상생활에 돌봄이 필요한 19~64세 청·중장년과 아픈 가족을 부양하는 13~39세 가족돌봄청년이다.


대상자는 재가돌봄, 가사 등 기본서비스를 월 12시간에서 72시간까지 탄력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 병원 동행, 심리지원 등 특화서비스는 서비스 유형에 따라 최대 2개까지 신청 가능하다.


돌봄을 희망하는 경우 본인 또는 대리 신청자가 신분증과 증빙서류를 준비해 주소지 행정복지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국민행복카드를 발급받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이용 기간은 기본 6개월로 재판정 여부에 따라 최대 3년까지 가능하다.


시 관계자는 "일상돌봄 서비스 사업 추진으로 돌봄필요 청·중장년 및 가족돌봄청년의 일상생활 회복과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돌봄 사각지대 해소와 튼튼한 지역사회 돌봄 체계 구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