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육상명문 이리동중학교 전설은 계속
  • 조도현 기자
  • 등록 2024-05-28 10:27:45

기사수정
  • 박시은 선수 높이뛰기서 동메달

이리동중학교(교장 김윤자)는 전라남도 목포에서 열리고 있는 제53회 전국소년체육대회 육상종목 여중부 높이뛰기에서 박시은(중1) 학생이 동메달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박시은 학생은 지난 4월 경북 예천에서 개최된 제53회 전국춘계중고 육상경기대회에서도 높이뛰기 금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육상명문 이리동중학교는 400mR와 100mH 1600mR에도 전북 대표로 출전하여 좋은 성과를 거두었다. 초미네이터라고 불리운 100m 전국 신기록 금메달리스트 최명진은 이리동중학교를 졸업하고 전북체육고등학교에 진학하여 금빛 질주를 계속하고 있다. 


올해 전북체고에 최명진 학생과 함께 진학한 이반석 학생 또한 성실한 인성과 강인한 체력을 키우며 국가대표를 목표로 연습에 매진하고 있다. 


육상종목을 지도하고 있는 박세근 지도자는 “최명진 학생의 뒤를 이어 두각을 드러내고 있는 학생 선수들이 있어 이리동중학교 육상부의 미래가 밝고 올해보다 내년이 더욱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윤자 교장은 “전국 최고의 육상부, 본교 학생 선수들이 대견하고 자랑스럽다. 전국 최고의 선배 학생 선수들과 함께 훈련하니 기량이 부쩍 향상되고 있다. 육상부뿐만 아니라 축구와 싸이클도 적극 지원하고 격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