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학교에서 배우는 농업·농촌의 가치
  • 조도현 기자
  • 등록 2024-05-28 11:09:35
  • 수정 2024-05-28 11:35:58

기사수정
  • 초교 12곳에 스쿨팜…식재부터 조리까지

익산시가 도시지역 초등학생들에게 우리 먹거리의 소중함과 농업·농촌의 가치를 알린다.


시는 올해 총사업비 9,600만 원을 투입해 이리고현초등학교, 이리동북초등학교 등 12개 학교에 스쿨팜(학교 텃밭)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스쿨팜은 학교와 농장의 합성어로, 학생들이 직접 농작물의 식재부터 재배, 수확, 음식 조리까지의 체험을 통해 농업이 음식이 되는 일련의 과정을 직접 경험하는 프로그램이다.


스쿨팜 지원사업은 익산시와 익산교육지원청, 초등학교, 농협중앙회 익산시지부가 협력체계를 구축해 추진하며, 농업에 대한 관심을 증가시키고 이해를 돕기 위한 취지다.


익산시는 지난달부터 학교에 텃밭을 조성하고 익산 스쿨팜 시니어 사업단과 함께 상추, 감자, 토마토, 옥수수 등 작물을 심고 가꾸며 수확하는 체험을 진행하고 있다. 텃밭 상자를 이용해 벼 모내기와 전통방식의 벼 수확 등의 활동도 진행할 예정이다.


스쿨팜은 성취감을 부여하고 협동심 향상에 도움이 된다. 또한 작물의 성장 과정을 관찰하고 일지를 작성하는 활동을 통해 관찰 탐구력, 언어 표현력, 사고 이해력이 향상되는 효과를 가져와 학생들과 학부모의 호응이 높다.


시 관계자는 "도심의 초등학생들이 스쿨팜 사업을 통해 농업의 가치를 이해하며 농작물을 가꾸고 수확하는 기쁨을 느끼고 힐링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