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지역업체 우선 계약… 집행액 40억 증가
  • 김은영 기자
  • 등록 2024-05-29 11:09:02

기사수정
  • 선금제도 활용, 지역경제 활성화 나서


익산시가 지역업체 우선 계약 추진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발 벗고 나섰다.


시는 공사·용역·물품 계약 시 지역업체와 중점적으로 계약하고 선금제도를 활용해 지난해 동기 대비 40억 원이 증액된 집행 실적을 올렸다고 29일 밝혔다.


시는 지역 업체를 조사한 목록을 익산시 전 부서에 제공하고, 지역 업체 우선 계약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업체의 자금 부담을 덜어주고 원활한 계약 이행을 위해 선금제도를 활용하고 있다.

사업 추진에 필요한 자금에 대해서 업체의 재무건정성을 감안해 계약금액을 초과하지 않는 범위에서 최대한 지급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와 같은 노력으로 익산시는 지난 26일 기준 203건에 227억 원의 선금을 집행해 지난해 동기 대비 약 40억 원을 더 집행했다.


시 관계자는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상생발전을 위해서는 지역 업체 수주율을 높여야 한다"며 "이를 위해 전 부서가 긴밀히 협의하고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