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초등 돌봄 전담사 정규직 전환 촉구”  정부 가이드라인, 원칙대로 정규직 전환해야 주장

기사 등록 : 2018-01-17 11:47:00

김도현 기자 d_hstyle@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전라북도의회 김대중의원(더불어민주당, 익산1)은 지난 10일 열린 제349회 전라북도의회 5분 발언을 통해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전환 가이드」의 원칙대로 초등돌봄전담사(이하 돌봄전담사)를 정규직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대중 의원은 지난 4차례의 정규직전환심의위원회에서의 정규직 전환 논의가 지지부진해, 전라북도교육청이 ’정규직 전환 불가‘라는 방침을 미리 세워놓고 정규직전환심의위원회에 책임을 돌리려 하는 건 아닌지 깊은 우려를 표시했다.


김대중 의원은 ‘전북교육청은 2010년부터 돌봄교실을 운영해왔고 돌봄전담사의 수도 계속해서 증가했다’며 지적하고 ‘돌봄전담사들은 하루 평균 3~4시간 근무 하고 일주일에 최소 3일 이상 출근하는 ‘상시·지속적 업무’에 해당하므로 정부의 원칙에 맞게 정규직 전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돌봄전담사들은 맞벌이 및 저소득층 가정 자녀를 대상으로 방과후 생활 및 안전을 지도하고 귀가할 때까지 보살피는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으며, 이러한 돌봄 서비스가 있기 때문에 부모들은 걱정 없이 생업에 종사할 수 있고 학생들은 각종 위협으로부터 안전하게 보호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돌봄전담사의 무기계약 전환을 통한 고용안정 효과는 최종적으로 보다 나은 돌봄 서비스로 아이들과 부모들에게 돌아 갈 것이라‘고 역설했다.

전체 댓글수 0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