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시정에 바란다

기사 등록 : 2018-03-14 09:59:00

편집국 iksantoday@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도저히 그냥 넘어갈 수가 없네요


지난 3월 10일 오후 2시 46분에 일어난 상황입니다. 토스트가 먹고 싶다는 신랑과 공영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영등동 베스킨라빈스 사거리에 있는 이삭토스트에 갔습니다.


갔는데 익산시라고 써져 있는 차를 운전하시는 분이 한분 계시더군요. 나랏돈 받고 특히나 주말에는 수당도 많이 붙는데 지인 가게에 앉아 농땡이를 피는 모습 보기 좋지 않았습니다. 그 토스트가게에 제가 30분 이상 있었습니다. 근데 그동안 차 대놓고 안에서 핸드폰하고 사장님이랑 이야기하시네요.


또 이런 말도 하시더군요. “여기 카메라 단속하나? 카메라에 찍히면 사무실에서 일안하고 뭐하고 있냐고 전화 온다”고, “형님 나 내일도 나올까?” 항상 근무시간에 저렇게 나와서 쉬고 계신다는 걸 티를 내시네요. 참 불공평하지 않습니까? 같은 나랏돈으로 먹고 사는 공무원, 군인들도 있는데..


군인은 뼈 빠지게 일하고 훈련을 그렇게 다녀도 박봉인데 저런 사람은 근무시간에 농땡이 펴도 돈이 나오네요. 거기다 주말이라 페이도 평일보다 쎈거 모든 사람이 다 알고 있는데 말이죠. 익산시민으로써 저뿐만 아니라 저희 가족이 낸 세금이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물론 저 차가 불법광고물철거 차량이라 써져 있었던 것 같은데 그것도 주변에 불법 광고물이 있을 때 이야기니까요. 이삭토스트 안에서 농땡이를 피지 않고 있을 때 이해 가능한 사항이라고 생각합니다.


불법 주정차에 근무시간에 일안하고 지인 가게에 앉아 시원한 과일음료 마시며 수다 떤다. 참 누구나 부러워할 상황일까요? 누구나 꿈꾸는 근무시간 일탈일까요? 가게에 앉아 토스트를 기다리고 먹는 시간동안 저희에게 티를 냈습니다.


본인은 평소에도 자주 그 가게에 와 있다고 그 가게에 가는 건 자유지만 본인이 할 일은 다 끝내고 근무시간이 아닐 때 가는 것이 정상 아닐까요? 세금이 제대로 쓰일 수 있게 해주세요. 부탁드립니다.


익산시청 신청사 19,000㎡ 속 편의시설은?


익산시청 신청사 19,000㎡ 속에 직원·시민을 위한 편익시설은 있는지 없는지 궁금하네요. 익산시에서는 현재 익산시청 신청사를 건립한다고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익산시는 청사면적이 너무 비좁다고 말하면서 현재 익산시청에 근무하는 직원들을 위한 편익시설 공간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익산시는 현재 익산시청에 익산시민을 위한 편익시설 공간이 없다고 했습니다.


이에 익산시청 신청사 건립 계획 연면적 19,000㎡ 속에는 편익시설이 얼마나 계획되어 있는지 궁금합니다. 익산시청 직원·시민을 위한 편익시설에 대해 명칭과 연면적 계획에 대해 답변을 부탁드립니다.


또한 익산시청 신청사 건립 계획 연적은 19,000㎡으로 정부에서 정한 기준면적인 22,435㎡보다 더 적게 계획되어 있습니다. 그렇다면 현재 익산시청 청사 면적에 더해 신청사(통합청사)로 이전하게 될 부분까지 계산시 19,000㎡가 타당한 것인가요? 익산시청 신청사 건립 계획에 참여하신 분들에게 묻고 싶습니다.


연면적 19,000㎡가 가능하다고 보십니까? 왜 기준면적 22,435㎡ 보다도 더 적은 연면적 19,000㎡로 발표를 하신 것입니까?


우성아파트 앞 신호등 설치요청


안녕하세요. 수고가 많으십니다. 큰 사고 터지기 전에 조치 좀 부탁드리고자 글을 남깁니다. 우성아파트 현대자동차 앞 횡단보도에 신호등 설치를 부탁드립니다.


현재 동산동 제일 아파트 신축으로 인해 대부분 아이들과 노인분들께서 수정사우나 신호등 이용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저도 동산동 주민이지만 신축 공사장 대형 트럭과 분진으로 그 앞으로 통행을 하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우성아파트에서 좌회전 신호등도 없는 관계로 매번 사고 위험성이 많은 상황입니다. 다른 것은 다 불편을 감수 할 수 있지만 우성 아파트 앞 현대자동차 횡단보도 신호등 설치는 꼭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아이들과 노인분들이 유모차 끌고 신호등 중간에서 차량 기다리고 있을 때와 대형트럭 진입 구간이여서 한 번씩 큰 사고 위험이 있다고 생각됩니다. 시청에서는 현장에 한번 방문하셔서 상황판단을 빠르게 내려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연락주시면 자세하게 더욱 설명 드리겠습니다. 빠른 설치 부탁드립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