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낭산면 주민들 "불법 매립 폐기물, 즉각 대집행"요구

기사 등록 : 2019-09-19 15:25: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19일 오전 낭산주민대책위, 익산시청서 시위 벌여
익산시와 환경부에 민관협약 합의사항 이행 주문

 ▲ 낭산주민대책위원회가 19일 오전 익산시청 정문 앞에서 폐석산 불법폐기물 행정대집행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익산투데이
▲ 낭산주민대책위원회가 19일 오전 익산시청 정문 앞에서 폐석산 불법폐기물 행정대집행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익산투데이

 

익산시 낭산면 주민들이 폐석산에 불법 매립된 폐기물에 대한 행정대집행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낭산주민대책위원회는 19일 오전 익산시청 정문 앞에서 집회를 갖고 "낭산 폐석산 지정폐기물 불법 매립 사태 해결을 위한 조속한 대집행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주민대책위는 "배출허용 기준치의 최대 682배가 넘는 1급 발암물질 '비소'가 함유된 폐기물을 불법적으로 낭산 페석산에 매립한 사건이 3년이 지났지만 환경부와 익산시는 나몰라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올들어서만 벌써 7차례 등 사건발생 이후 3년 동안 셀 수도 없을 정도로 침출수 유출사고가 빈발하고 있다"면서 "인근 농경지 오염은 물론 중신천·산북천그리고 이와 연결된 금강 생태계까지 위협받고, 심지어 침출수 처리량을 줄이려고 폐석산 절개지 암반틈새에 고의적으로 침출수를 유출, 지하수와 하천을 오염시키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 "익산시와 환경부는 2018년 4월 낭산주민대책위와 폐석산 불법매립 폐기물 제거·정화를 위한 ‘민관정비협약’을 체결, 올해말까지 15만톤을 제거하고 2022년까지 150만톤 전량을 제거하겠다고 약속했으나 올해 9월 현재까지 2916톤만 제거해 이 속도라면 앞으로 400년이 걸린다"고 강조했다.


주민들은 침출수 유출사고가 주변 환경과 생태계에 위협을 가하고, 악취와 지하수 오염을 야기하고 있어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이에 따라 폐기물을 이적 처리할 수 있는 매립장이 없다는 행정을 믿을 수 없다며 조속한 대집행을 요구했다.


이들은 "익산시와 환경부는 낭산 폐석산 폐기물을 받아줄 매립장이 없어서 폐기물을 퍼내는 작업이 늦어지고 있다고 변명하고 있다”며 “그렇다면 올해말까지 전국에 있는 불법·방치 폐기물을 행정대집행으로 처리하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는 수행하고 있냐”고 따져 물었다.


아울러 "폐기물 배출업자들이 폐기물을 퍼 낼 의지가 아예 없다는 것이 이미 확인된 만큼 ‘민관정비협약’에서 합의한 대로 환경부가 직접 행정대집행 예산을 책정하고 익산시와 환경부는 즉각 행정대집행에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익산시는 "매립된 폐기물을 현재 포항과 구미 지역으로 이적처리하고 있다"며 "올해 6만 톤의 폐기물과 2020년 11만5000톤을 처리하기 위해 관련 협회와 신규 조성되는 매립장의 매립을 추진하고 있다. 환경부에서 5만 톤의 폐기물 처리를 위해 대집행 예산 85억 원을 편성하고 있는 단계로 중앙부처와의 협의를 계속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주민들이 요구하는 낭산 폐석산 폐기물 처리가 빨리 처리될 수 있도록 우선 15만톤 처리를 위한 국비 확보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