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자가경리 중 6분 외출 母子 적발 …익산시 '무관용권칙'

기사 등록 : 2020-04-07 10:06: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지난 5일 오후 3시 50분 경 익산 모 아파트 놀이터 산책

주민 신고로 이탈 확인…6분 외출, 1천만원 벌금 위기


 ▲ /사진=질병관리본부.   ⓒ익산투데이
▲ /사진=질병관리본부.   ⓒ익산투데이

 

익산시가 해외입국자들의 코로나19 감염 차단을 위해 시민들에게 자가격리 의무를 반드시 지켜줄 것을 호소하고 나선 가운데 지난 5일 자가격리를 위반한 엄마와 아들이 적발됐다.

 

6일 시에 따르면 지난 2일 인도네시아에서 입국해 자가격리기간이 16일까지인 A씨와 아들인 B군이 5일 오후 3시 50분경 익산 모 아파트 놀이터에 산책을 나왔다가 주민의 신고로 익산시 재난대책본부의 검역망에 즉각 보고된 바 있다.


익산시는 경찰서와 공조하에 해당 아파트에 즉시 출동해 자가격리대상자가 집에 있는걸 본 후, CCTV를 확인해 이탈 사실을 최종 확인했다.
 

이들은 아파트 계단을 통해 놀이터에 내려가 15시 50분부터 56분까지 6분간 자가격리조치를 위반한 사실이 밝혀졌고 시는 관련법에 따라 이들을 고발할 계획이다.
 
이에따라 지난 5일부터 강화된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을 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시는 1대1 모니터링 및 불시 현장 점검과 주민신고제를 통해 추후 발생할 수 있는 자가격리의무 위반에 대해 무관용원칙으로 대응 할 방침이다.
 

더불어 오는 19일부터 유럽, 미국, 아시아등 순차적으로 확대하기로 한 가운데 해외 입국자 전체 233명에 대해 코로나19검사를 실시했다.


한편 지난 3월 미국에서 입국한 1명의 양성 확인 후 4월 5일 24시기준 모두 음성으로 146명의 입국자가 14일간 자가격리중이다.
 
익산시 관계자는 "자가격리조치 의무 위반은 불법 행위이므로 이후에도 동일 사례 발생시 엄정히 대처하겠다"며 "해외입국자와 가족들의 철저한 자가격리조치를 당부하고, 가족들의 주거가 곤란할 경우 시에서 운영하는 가족안심숙소를 이용해줄 것"이라고 권장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