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익산시 농업회의소, 총선 공약에 농업정책 아쉬움 ‘호소’

기사 등록 : 2020-04-07 12:34: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7일 보도자료 통해 농업‧농촌 발전 위한 10개 농업정책 제안
익산 갑‧을 지역구 후보에 “당선 이후에도 농업정책 챙겨달라”

(사)익산시 농업회의소(회장 김선태)가 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그동안 수차례 농민과 농민단체의 의견수렴과 논의를 겨쳐 정리된 농업정책 제안서를 각 후보자에게 전달하고 당선 후 의정활동에 적극적으로 반영해 줄 것을 요구했다.

 

농업회의소는 7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속가능한 농업‧농촌 발전을 위한 10개 농업정책을 제안했다.

 

특히 이들은 제21대 국회의원을 선출하는 4.15총선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각 후보별 정책과 공약대결이 본격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농촌 고령화, 과소화, 농가간 소득 양극화, 농촌지역 소멸 우려, 식량안보 위협 등 매우 취약한 농업‧농촌의 문제 해결은 빠져있다는 점에서 이쉬움을 토로했다.

 

농업회의소는 또 지속가능한 농업‧농촌 발전을 위해 꼭 필요한 정책을 후보자에게 직접 제안하고, 현장 농민들의 의견을 수렴과 농민단체 대표자회의, 농민정책 분과위원회 등 수차례 논의를 거쳐 똑 추진돼야 하는 10개 농업정책을 확정했다.

 

이에 익산시 갑‧을 지역구 선거후보자에게 제안하고, 농업‧농촌의 공익적 기능을 유지하는 국가 농업을 기가산업으로 보호 육성하고 식량주권을 지키는데 모든 힘을 기울일 수 있는 21대 국회가 되 달라는 것을 요구했다.

 

농업회의소가 제안한 주요 정책은 ▲농산물 최저가격보장제와 공공수급제 도입 ▲농업회의소 법제화 실현과 협치농정 보장 ▲농민기본소득보장(농민공익수당) 법제화 ▲중앙정부차원에서 축산분뇨처리 해결책 마련 ▲대농과 소농이 조화를 이룰 수 있는 균형잡힌 정책 ▲농업‧농촌의 공익적 가치 법적‧제도적 보장 ▲청년‧신규농업인의 안정적 정착 지원 및 육성 확대 지원 ▲우량농지 보호 ▲농협중앙회장 직선제 선출 ▲전 국민의 안전한 먹거리 보장 및 생태환경 보전을 위한 생태농업 전환 정책 등이다.

 

익산시 농업회의소는 “농업정책이 더 이상 정치적으로 휘둘리거나 소외되지 않도록 당선 이후에도 국정운영에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요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