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전북도, 재정 신속집행 전국 ‘대상’

기사 등록 : 2017-07-17 14:18:00

조도현 기자 unity1971@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외부채무 제로 등 ‘재정혁신 3관왕’에 이은 쾌거


전라북도가 전국 243개 지방자치단체 대상으로 5개 그룹으로 나누어 평가한 지방재정 신속집행 실적평가에서 신속집행률 66.51%(2조 8,410억원)로 역대 사상 최고의 집행률로 전국 ‘대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루었으며, 1.5억원의 특별교부세를 받게 됐다.


전북도는 민선6기 출범 후 송하진 도지사의 재정혁신에 대한 강한 주문에 따라 각고의 노력 끝에 지난해 말로 ‘외부채무 제로화’를 달성하고 2017년 보통교부세에서도 전국 최고 증가율을 기록하는 등 재정혁신 분야에서 3관왕의 성과를 거둔 바 있으며, 이번 재정 신속집행 전국 대상 수상으로 전북도의 재정운용 능력이 전국 최고임이 다시 한 번 입증됐다.


글로벌 저성장과 내수 둔화 등 국내·외 경제여건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전북도는 연초부터 일자리사업, 서민생활안정 분야를 중심으로 재정집행을 신속하게 추진하여 재정이 내수경기를 살리고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는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해 왔다.


특히, 자금이 민간으로 흘러들어가 내수 활성화와 지역경기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민간 실집행률에서 전북도가 전국 최고치(60.24%)를 기록하여 신속집행 취지에 가장 충실했다는 정부 평가와 함께 대상 수상의 결정적 요인인 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전북도는 재정 신속집행을 위해 상시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예산·자금·지출·사업부서가 긴밀히 협력하여 신속집행을 추진해 왔다.


아울러, 사업별 조기집행에 필요한 국비 조기 확보를 위해 실국별로 중앙부서를 직접 방문하여 자금 확보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추진과정에서 비효율적인 예산낭비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했다.


한편, 전북도는 2017년 1/4분기 평가에서도 전국
 최우수상을 수상하여 7천만원의 특별교부세를 지원받은 바 있다.


이번 평가에서 도내 군부지역은 부안군이 최우수상을, 시부지역은 익산시가 우수상을 각각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