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원광대 프라임사업단 대장간4.0 개소식 개최

기사 등록 : 2018-01-17 11:05:00

김도현 기자 d_hstyle@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하는 신개념 실습공간 구축


원광대학교(총장 김도종)는 신산업인력 수요와 대학역량을 기반으로 농생명 및 스마트기계·소재산업 인력양성을 위한 환경개선사업 일환인 ‘컴퓨터S/W 대장간4.0’을 개소하고 현판식을 개최했다.


프라임사업단 주관으로 지난 15일(월)에 열린 개소식은 김도종 총장과 대학운영위원, 행정관리자위원, 교수협의회, 총학생회를 비롯해 프로그램 참여 재학생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자연과학대학 1층 로비에서 진행됐다.


대장간4.0은 학생들이 직접 장비를 활용해서 시제품을 제작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구축된 공간으로 각종 장비 조작 능력 및 산업현장에서 필요한 기술을 소개하고 이를 통해 습득된 능력을 바탕으로 본인의 아이디어를 실험하고 생산하는 제작 실험실이다.


특히 대장간4.0(컴퓨터S/W)은 대장간 시리즈 중 첫 선을 보인 공간으로써 학생들이 컴퓨터 전반에 대한 기본적인 이론교육뿐만 아니라 PC부품 조립, 소프트웨어 실무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다양한 실습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또한 향후에는 창업지원센터와 연계해 학생 창업을 지원하고 조립PC 등 학생들의 실습결과물을 지역 불우이웃이나 해외 개발도상국에 지원하는 등 교육을 통한 나눔과 기부를 실천하는 도덕대학으로서의 역할도 수행할 계획이다.


원광대학교 김도종 총장은 인사말을 통해 “올해부터 초등학교에서 SW 코딩교육이 교과과목으로 편성돼 의무화됐다”며 “학생들이 이런 사회 적응을 위해 필수로 갖춰야 할 능력은 정보 수집을 위한 컴퓨터 조작능력과 맞춤형 제품 제작을 위한 설계능력, software 능력”이라고 강조하면서 “대장간4.0을 적극 활용해 대학생태계에서 가장 앞서나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원광대 프라임사업단은 총사업비 12억을 들여 컴퓨터S/W, 기계공학, 도시공학, 육종 등 총 4개 센터를 운영하는 대장간4.0을 구축할 계획이다.

전체 댓글수 0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