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보석박물관, ‘공룡과의 하룻밤’ 캠프 성료

기사 등록 : 2018-06-12 10:35:00

김도현 기자 d_hstyle@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익산보석박물관(관장 정원섭)은 익산다문화가정지원센터(센터장 홍달아기, 이하 익산다가)와 협조해서 익산시 다문화가정 어린이와 함께하는 1박2일 캠프를 지난 8일부터 9일까지 ‘공룡과의 하룻밤’이라는 테마로 진행했다.


이번 1박2일 캠프는 익산지역 다문화가정 어린이들 중 초등학생 5·6학년 19명과 함께 향토도시, 익산의 자랑거리와 세계유산 백제역사지구의 유적 및 유물에 대해 공부했으며 서동과 선화공주의 사랑이야기를 소재로 캐릭터목걸이, 미니동물원, 보물찾기, 전통예절 등 다양한 체험을 했다. 


그 중 낭산다례원(유보연원장)의 전통예절 체험은 처음엔 아이들이 낯설고 어색하게 시작했으나 예부터 내려오는 인간존중의 근본정신을 설명하며 인사예절 및 식사예절을 진행해나가자 점차 편안한 분위기 가운데서 평절·큰절을 배우고 차와 떡을 즐기는 시간이 됐다. 


또한 행사 중 밤하늘 가득한 화려한 불꽃놀이는 아이들뿐만 아니라 익산시민 및 주변 지역민이 함께 환호하며 즐길 수 있었던 즐거운 퍼포먼스가 되었다.


이번 캠프에 참가한 한 어린이는 “가공기술이 뛰어난 우리 익산도시가 자랑스럽고 티라노사우르스와 함께 잘 수 있었던 것도 신이 났으며 특히 불꽃놀이는 최고로 멋졌다”며 “다음에도 꼭 보석박물관에서 또 다른 체험에 참가하고 싶다”고 말했다. 


익산다가 홍달아기 센터장은 “청소년들에게 보다 다양하고, 전문적인 진로·직업 체험 기회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며 “이번 프로그램 외에도 지역사회와 연계하여 보다 실질적인 진로체험을 준비해 대한민국의 미래를 책임질 창의적인 인재육성의 요람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이번 보석박물관 공룡과의 하룻밤 1박2일 캠프 참가로 신나게 뛰어놀며 행복해하는 어린이들을 바라보니 팀별 과제 수행 중 협동하는 모습과 배려하는 미덕 등을 스스로 깨우쳐나가는 것에 매우 놀라웠다”며 “앞으로도 다문화가정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좋은 프로그램을 꾸준히 제공해 교육적인 효과뿐만 아니라 특별한 추억의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익산다문화가정지원센터는 익산시에 거주하는 다문화청소년을 대상으로 개인의 잠재력을 개발하고 실질적인 진로·직업체험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올바른 진로직업관을 형성하고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기 위한 사업 ‘2018년 다문화청소년 진로지원사업 - 드림 스케치’를 실시하고 있다. 


이외의 익산다문화가정지원센터의 다문화청소년 진로지원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신청과 문의는 063-841-6040로 연락하면 된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