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호우 담장붕괴 이리여고 재난 예비비 지원키로

기사 등록 : 2018-07-11 15:26:00

김도현 기자 d_hstyle@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이리여고에 8,150만원 지원, 남성여고 안전관리 나서


전라북도교육청은 최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도내 5개 학교에 대한 현장 점검을 실시해 신속 복구가 필요한 이리여고에 재난 예비비 8,150만원을 지원키로 했다.


전북교육청에 따르면 이리여고는 지난 6월 30(토)일부터 7월 1일(일)까지 내린 집중호우로 인해 지난 2일(월) 오전 8시경 북동쪽 토사 축대(경사면)가 30m 가량 붕괴되고 벽돌 담당 일부가 파손됐다.


이에 전북교육청과 익산교육지원청, 학교측은 지난 3일 오전, 우천시 빗물 유입 방지를 위한 비닐 천막지로 응급조치를 취했으며 2차 붕괴로 인한 안전사고를 막기 위해 긴급히 재난 예비비를 투입해 신속한 복구공사를 진행하도록 했다. 한편 이번 집중호우로 도내에서는 이리여고를 비롯해 5개 학교가 크고 작은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리남성여자고등학교는 이번 호우로 학교담장 40m 가량이 붕괴됐으나 이 구간은 익산시에서 곧 시행할 소라산∼영등소라성당간 도로확장공사로 인해 학교담장 철거가 예정된 곳이다. 따라서 이곳은 도로 공사 상황 등을 봐가며 학생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학생 안전관리 등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한편 군산남초등학교는 방수공사 중 집중호우로 교실 2실과 복도 3실 등에 누수가 발생해 지난 2일 임시 휴업했으며 고창중학교는 변전실 낙뢰에 의한 정전으로 오후 단축수업을 실시했고 군산고등학교는 본관 후면 경사지에 낙석이 발생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