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총 인구수 대상 익산 폭염지수, 전국 최고수준

기사 등록 : 2018-08-16 11:04:00

김도현 기자 d_hstyle@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총 인구 수 대상 폭염지수’ 익산 0.58로 꼴찌서 두 번째

전라북도 내 대부분 지역이 폭염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나


올여름 가마솥더위로 시민들이 신음하고 있는 가운데 익산시가 전국 기초지자치단체 시·군·구 중 폭염에 매우 취약한 지역으로 뽑혀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범정부적으로 폭염 대응 대책을 효율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과학적인 지원을 위해 전국 시·군·구 기초지자체별로 8월 ‘폭염 취약성 지수’를 분석해 지난 1일 공개했다.


공개된 ‘폭염 취약성 지수’는 1개월 기상전망 자료를 바탕으로 분석됐으며 폭염에 의한 온열질환 발생 및 대응 취약성 정도를 기초지자체별로 상대적으로 평가하여 지수화한 것으로 1에 가까울수록 폭염에 취약한 지역이란 뜻이다.


폭염 취약성 지수 분석은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에서 기후변화의 부정적 영향에 민감한 정도 또는 견딜 수 있는 정도를 평가하기 위해 제시한 방법론에 기초하되, 장기 기후변화 전망이 아닌 1개월 기상전망을 활용해 시범적으로 분석했다.


폭염 취약성 지수는 크게 기후노출, 민감도, 적응능력 세 부문으로 구성되며 각각 2:1:1 가중치를 두어 합산해 산출했다. 


또한 기후노출, 민감도, 적응능력 세 부문을 기반으로 총 인구 수, 65세 이상 인구, 5세 미만 영유아 인구 등 3종의 대상별로 8월 폭염 취약성 지수를 분석했으며 그 결과 기후노출, 인구특성 등 여건에 따라 기초지자체별로 폭염 취약성의 상대적 편차가 나타났다. 


지난 1일 공개한 폭염 취약성 지수의 ‘총 인구 수 대상 폭염지수’를 살펴보면 전주시 완산구가 0.61로 전국에서 가장 높고 익산시와 전주 덕진구가 0.58로 뒤를 이었다. 


이 외에도 군산 0.56, 정읍·완주 0.48, 남원·김제 0.46, 고창 0.43, 부안 0.39, 무주·장수·순창 0.36, 진안 0.34, 임실 0.31 등으로 전라북도 내 대부분 지역이 폭염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65세 이상 인구 대상 폭염지수’를 분석한 결과, 고창군과 김제시가 0.61로 가장 높았으며 기후노출이 0.5로 크게 나타났고 65세 이상 고령인구의 민감도 역시 높아 취약성이 상대적으로 높게 분석됐다.


‘5세 미만 영유아 인구 대상 폭염지수’에서는 전주시 덕진구, 군산시, 완주군, 전주시 완산구 등에서 비교적 폭염 취약성이 크게 나타났다. 


가장 높은 곳은 전주시 덕진구와 군산시, 완주군으로 취약성 지수는 0.59로 동일했으나 기후 노출도와 5세 미만 영유아 인구, 적응능력에서는 다소 차이를 보였다. 세 곳 지자체 모두 기후노출은 높은 반면, 적응능력이 다소 미흡하여 취약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환경부는 폭염 취약성 지수를 현재 폭염피해 저감을 위해 시행 중인 취약계층 방문 건강진단 및 응급구급체계 운영, 행동요령 전파 등 정책사업의 지역별 지원 우선순위 설정에 활용하면 폭염대응 효과를 높일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향후 범정부적으로 폭염을 재난으로 취급해 관리할 계획인 만큼, 항목별 분석을 통해 보다 체계적이고 효과적인 폭염 대응을 위한 지역별 맞춤형 대책 추진의 기초자료로도 활용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다만 폭염 취약성 지수는 현재 전국단위로 집계·관리되고 있는 지역별 통계 지표를 기반으로 분석하다보니 폭염과 관련된 지역의 세부여건을 상세히 반영하지 못하는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지역별 폭염피해 예측이나 대응역량을 정확히 계량하는 자료로 활용하기에는 어렵다. 


환경부는 이러한 폭염 취약성 지수의 한계점을 극복하기 위해 폭염에 취약한 쪽방촌, 야외근로자 현황 등 지역별 세부 여건과 폭염영향 저감을 위한 녹색기반시설(그린인프라) 등 적응역량 현황자료 수집 등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환경부 김영훈 기후변화정책관은 “그간 폭염은 자연적인 기상현상 중 하나로 인식됐으나, 이제는 기후변화 영향이 현실화된 것으로 인식할 필요가 있다”며 “기후변화로 지속적으로 확대될 폭염에 대응하기 위해 기후변화 적응의 관점에서 중·장기적 대응도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이어 “8월 폭염 취약성 지수는 지역의 여건을 고려한 맞춤형 폭염대응에 관한 시사점이 있어 공개하게 됐다”고 설명하면서 “취약성 평가 지수를 지속적으로 고도화하고 적시 제공함으로써 행정안전부 폭염 피해예방 특별교부세 배부 기준 등 범부처 폭염대응 정책에 활용될 수 있도록 협의하는 한편, 폭염 취약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된 지역과 협력하여 폭염대응 사업 본보기(모델)를 발굴하고 확산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전국 기초지자치단체 시·군·구의 폭염 취약성 지수는 환경부 홈페이지(www.me.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