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아듀 2018!! 익산예술의전당, 풍성한 연말 공연 마련

기사 등록 : 2018-11-14 10:00:00

편집국 iksantoday@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품격 있는 다양한 장르의 기획공연으로 사랑 받고 있는 익산예술의전당이 2018년 연말을 앞두고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클래식과 발레, 재즈 등 3개의 공연을 잇달아 무대에 올린다.


익산예술의전당은 우선 11월 17일(토) 오후 5시에 대공연장에서 클래식 공연인 '이무지치 베네치아니(I Musici Veneziani)'를 선보인다. ‘이무지치 베네치아니’는 이탈리아어로 ‘베네치아의 음악가들’이란 뜻으로, 오랫동안 대중들에게 사랑 받아온 오페라 명곡들의 향연이 될 것이다.

 


모차르트의 '피가로의 결혼'과 '돈 조반니', 로시니의 '세빌리아의 이발사', 베르디의 '라트라비아타', '리골레토', 푸치니의 '라 보엠', '토스카' 등이 아름다운 송년의 밤을 수놓을 것이다.


특히 이들은 18세기 유럽의 의상과 장신구를 그대로 재현해 연주하는 생동감 있는 연출과 위트 있는 연기로 유명하다. 공연이 끝나면 단원들이 의상을 입은 채 로비로 나와 관객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할 예정이다.

 


발레 공연은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유니버설발레단의 호두까기인형’ 전막 공연이 11월30일(금) 저녁7시30분과 12월1일(토) 오후 3시 등 이틀간에 걸쳐 두 차례 열린다.


이번 작품은 32년간 연속 매진의 신화를 기록한 명성과 자부심으로 만들어낸 유니버설발레단의 최고의 클래식 발레 명작이다. 온 세상의 크리스마스를 환상으로 아름답게 수놓은 전 세계 역사상 가장 위대한 명콤비 차이콥스키와 마리우스 프티파가 탄생시킨 고전 발레다.

 


80여명의 무용수가 펼치는 신비롭고 환상적인 무대, 아름다운 춤과 웅장하고 스펙터클한 무대 구성, 아름다운 눈송이 요정들의 일사불란한 군무, 주인공 클라라와 호두까기 왕자의 수준 높은 2인무 등 환상적인 동화의 세계로 관람객을 이끌 것으로 보인다.


이번 유니버설발레단의 호두까기인형은 호남에서 최초로 공연되어 익산 뿐 아니라 인근 도시 관객의 관심도 높을 것으로 보인다.

 


재즈 공연은 아시아를 대표하는 재즈보컬리스트 웅산이 ‘해피크리스마스 with 웅산’이라는 제목으로 12월 22일(토) 저녁 7시에 무대에 오른다. 대중성과 예술성의 완벽한 조화로 평단의 극찬을 받고 있는 웅산은 재즈 풍으로 편곡된 로맨틱한 캐롤과 부드러우면서도 강렬한 여운을 남기는 시간을 선사할 예정이다.


완벽한 앙상블을 자랑하는 ‘웅산 프로젝트 밴드’의 활약도 기대할 만하다. 최고의 세션들과 함께 다양한 음악으로 색다른 모습의 크리스마스와 연말 분위기를 한껏 무르익게 할 특별한 공연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익산예술의전당은 "익산시민 그리고 관객들과 늘 함께하고자 하는 마음으로 다양한 공연들을 풍성하게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익산예술의전당에 끊임없는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공연 예매 문의는 익산예술의전당 홈페이지 및 전화(063-859-3254) 또는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