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박맹수 원광대 총장, 남북하나재단으로부터 감사패 받아

기사 등록 : 2019-07-25 11:42: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북한이탈주민 의료인 양성 교육 지원
탈북의사 교육 요청 40개 대학중 유일

 

 ▲ 25일 박맹수 원광대학교 총장(우측)이 남북하나재단 고경빈 이사장으로부터 북한이탈주민 의료인 양성교육지원에 대한 감사패를 받았다.    ⓒ익산투데이
▲ 25일 박맹수 원광대학교 총장(우측)이 남북하나재단 고경빈 이사장으로부터 북한이탈주민 의료인 양성교육지원에 대한 감사패를 받았다.    ⓒ익산투데이

 

원광대학교(총장 박맹수)가 남북하나재단(이사장 고경빈)으로부터 북한이탈주민 의료인 양성 교육지원에 대한 감사패를 받았다.


25일 원광대에 따르면 2018년에 이어 2019년 의사국가고시를 준비하는 탈북의사를 위한 특별 교육프로그램을 제공한 원광대 의과대학은 총 45시간에 걸쳐 필수 의료 술기에 대한 교육을 지원했으며, 매년 5명의 탈북의사들이 참여했다.


특히 원광대는 의사국가고시를 준비하는 탈북의사들에게 학습 자료와 함께 술기 모형과 기자재 사용을 지원하고, 교내에서 실시하는 필기 및 실기 모의시험 응시 기회를 제공해 2018년 교육생 중 실기에서 1명, 필기에서 2명이 합격했으며, 2019년도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탈북의사들은 북한 의과대학 학력을 인정받아 우리나라에서 의사국가고시에 합격하면 의사면허를 취득할 수 있지만, 탈북의사가 국가고시를 위해 술기를 연습하고, 준비할 수 있는 실질적인 기회가 없어 준비에 어려움이 많았다.


이에 남북하나재단은 전국 의과대학에 탈북의사 교육 협조를 요청했으나, 대부분의 대학에서 협조를 얻지 못한 가운데 원광대 의과대학 오석규 학장은 남북 평화와 통일 후 교육을 준비하는 원광대 이념과 가치를 고려할 때 탈북민 정착을 위한 교육에 협조하는 것이 공공의료에 적합한 것으로 판단하고, 협조 요청을 받은 40개 대학 중 유일하게 탈북의료인 교육에 참여했다.

 
감사패 전달을 위해 지난 24일 총장실을 방문한 고경빈 이사장은 “북한이탈주민 의료인 양성을 위한 체계적인 교육지원으로 남북 의료분야 통합 등 북한이탈주민들의 안정적인 정착에 큰 도움을 줘 감사하다”며, 향후 북한이탈주민을 위한 특별전형, 남북대학생 통합 리더십 프로그램 운영, 원광대학교병원을 통한 북한이탈주민의 공공의료지원 등을 요청했다.

 

박맹수 총장은 “대학입학과 교육, 의료지원 및 의료인 양성을 비롯해 탈북민 정착과 통일 한국을 준비하는 여러 분야에 대학이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