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인구감소 여파…선거구 1곳 사라질 위기

기사 등록 : 2019-08-21 14:46: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선거제 개편, 현행대로 통과하면 선거구 통합 유력
현행 유지돼도 인구하한선 미달로 다른 선거 지형
1년 반 만에 1만명 감소, 현역정치인들 자업자득 상황

 ▲ 국회의사당.   ⓒ익산투데이
▲ 국회의사당.   ⓒ익산투데이

 

내년 4월 15일 치러지는 제21대 총선에서 익산지역 선거구가 2개에서 1개로 축소될 가능성이 있어 지역 총선 구도에 비상이 걸렸다.


만약 지역구 축소가 현실이 된다면 현역 3선(이춘석)과 4선(조배숙) 국회의원으로서는 자업자득의 결과물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지도부가 선거제 개편 등에 대한 페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지정 이후, 익산지역 지역구 통폐합이 유력해지고 있다.


여야 4당이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해 놓은 선거제 개편 안이 현행대로 국회를 통과하면 현행 ‘지역구 253석, 비례대표 47석’이 ‘지역구 225석, 비례대표 75석’으로 지역구 의석 28석이 축소된다.


하지만 패스트트랙이 원안대로 통과되지 않고 현행 253석이 유지되더라고 익산은 인구수 미달로 선거구 통폐합 가능성이 상존하고 있다.


국회의원 지역구 획정의 기준이 되는 인구는 선거일 전 15개월이 속하는 달의 말일 인구로 한다는 공직선거법 제25조에 따라 인구하한선은 15만3560명, 인구상한선은 30만7120명이다.


익산지역의 경우 2019년 1월말 기준 인구가 29만3201명, 익산갑은 13만7710명으로 하한선에 미달하고, 익산을은 15만5491명으로 하한선을 넘고 있다.


이에 현행 선거법에 따라 선거구 획정일을 총선 전 1년 시점을 적용할 경우 익산은 국회의원 의석수가 한 석으로 줄어든다.


하지만 지난 2016년 20대 총선의 경우 국회와 선거구획정위원회가 파행을 빚으면서 선거를 불과 1개월여 앞두고 인구수 산정 기준일을 선거일 전 6개월이 속하는 달의 말일(2015년 10월 31)로 하는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바 있다.


내년 총선 선거구획정에서 6개월 전을 인구수 산정 기준일로 잡을 경우에는 253석이 유지된다 하더라도 익산지역 통폐합은 불가피한 상황이다.


익산시 전체 인구는 2017년 말 30만187명으로 30만선을 유지했으나 이듬해부터 지속적인 추락으로 이어져 지난 7월말 기준 28만9808명으로 29만선도 붕괴됐다.


이런 상황은 내년 총선에서 더욱더 불꽃 튀는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익산갑 출마를 예고한 김수흥 국회사무처장이 머지않아 공직을 사퇴한 뒤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할 것으로 전해진 상황, 갑 선거구 당내 경선은 4선 고지를 노리는 이춘석 의원과 일대 결전이 벌어질 전망이다.


이외에도 김대중 전 도의원과 김성중 익산성장포럼 대표, 전완수 변호사 등도 거론되고 있지만 출마여부는 상황에 따라 유동적이라 할 수 있다.


익산을 선거구는 4선의 민주평화당 조배숙 의원과 민주당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 김연근 전 도의원, 정의당 권태홍 사무처장의 출마가 예상되고 있다..


하지만 인구미달로 인해 선거구가 통폐합 되면 익산지역 총선은 후보가 난립하는 춘추전국시대를 방불하게 하는 상황이 될 것으로 보인다.


시민단체 관계자는 “지역구가 준다는 것은 익산의 위상이 추락함을 의미하지만 시민들 사이에서는 지역구가 하나면 어떻고 두 개면 어떠냐는 자조 섞인 말들이 나오고 있음을 정치인들은 뼈저리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익산 인구가 1년 반 만에 1만 명이 줄어든 것은 정치인들이 정치를 잘못했기 때문이다. 만약 지역구 통폐합이 현실이 된다면 이춘석, 조배숙 두 의원으로서는 자업자득이라 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