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금강·부송 야적쓰레기 마침내 전량 소각

기사 등록 : 2020-04-08 13:05: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압축야적 생활쓰레기 29만톤 11년 만에 해결


 ▲ 익산신재생자원센터.   ⓒ익산투데이
▲ 익산신재생자원센터.   ⓒ익산투데이

 

익산시는 금강·부송매립장에 야적돼 있있던 29만톤 규모의 압축 쓰레기를 최종 소각처리 했다고 지난 4일 밝혔다.


야적쓰레기는 2006년부터 2009년까지 처리하지 못한 생활쓰레기로, 시는 이를 압축포장하여 금강동 매립장에 18만5,000톤, 부송동 매립장에 10만5,000톤 등 총 29만톤을 야적한 바 있다.


시는 2009년 1월에 200톤 규모의 소각시설인 신재생자원센터를 가동해 매일 60톤씩 처리하기 시작해 올 4월까지 11년에 걸쳐 전량 소각 처리했다.


야적쓰레기가 있던 매립장 부지는 2021년 약 50억원을 편성해 최종 복토 공사를 실시 후 사용 종료 할 예정이며, 공사 완료 후 매립장 토지 활용은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결정하게 된다.


한편, 신재생자원센터는 생활쓰레기를 안정적으로 소각해 발생하는 소각열로 온수 및 전력을 생산해 2009년부터 현재까지 115억원의 세외수입을 거뒀고, 지난해 말 환경부가 주관하는 ‘폐기물 처리시설 설치 운영 실태평가’에서 전국 우수시설로 선정되기도 했다.


익산시 관계자는 “금강·동산동, 부송·팔봉동 지역주민의 배려에 감사하며 앞으로도 생활쓰레기 안정적 처리에 최선을 다하여 환경친화도시를 만드는데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