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익산 근로청소년임대아파트 수년째 30% 이상 공실

기사 등록 : 2020-06-02 15:07: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2일 익산시의회 임형택 의원, 2020년도 행정사무감사서

“아파트 시설개선, 이름 변경, 남성 입주 검토 제안”


 ▲ 익산시 근로청소년 임대아파트 '청아아파트'.   ⓒ익산투데이
▲ 익산시 근로청소년 임대아파트 '청아아파트'.   ⓒ익산투데이

 

익산시 근로청소년 임대아파트인 청아아파트가 수년째 30% 이상 공실인 것으로 나타났다.


익산시의회 임형택 의원은 제226회 익산시의회 제1차 정례회 기간인 2일 2020년도 행정사무감사에서 익산시 근로청소년 임대아파트 청아아파트의 문제점을 꼬집었다.



 ▲ 임형택 시의원.   ⓒ익산투데이
▲ 임형택 시의원.   ⓒ익산투데이

임형택 의원에 따르면 근로청소년 임대아파트 최근 4년 동안의 입주현황을 살펴본 결과 2017년 65세대 69년 거주, 2018년 65세대 68명 거주, 2019년 60세대 64명 거주, 2020년 5월 현재 74세대 80명이 거주하고 있다.


익산시는 지난해 사업비 2억2,000만원을 투입해 LED 등 교체, 출입구 자동 출입문 설치, 도배·장판 등을 시공해 더 쾌적한 환경을 만들었고, 보안등 추가 설치, CCTV 8대를 설치해 안전한 환경을 조성했다.


또한 시 홈페이지 공고와 기업, 병원, 어린이집, 대학교에 안내문을 발송 홍보해 입주민 모집에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시설이 낡아 실제 입주까지 이어지지 않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이 아파트는 영등1동 상하수도사업소 옆에 위치하고 있어 LH가 익산 신청사 건립 관련 수익모델 개발사업에 포함될지 여부를 검토해 6월 안에 결정될 예정이다.


임형택 의원은 “이 아파트가 수익모델 개발사업에 포함되지 않아 계속 유지된다면 적극적인 예산투자를 통해 시설을 더욱 쾌적하고 안전하게 정비하여 수년째 30% 이상이 공실로 있는 문제를 해결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과거에는 섬유회사 등에서 일하는 여성노동자 등을 입주대상으로 했지만 시대가 변화한 만큼 이름도 변경하고 입주대상도 남성으로 확대하는 등 대책도 검토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익산시 근로청소년 임대아파트 청아아파트는 42㎡(13평, 방2개) 100세대 200명 입주 규모의 아파트로 지난 1985년 건립됐으며, 현재 무주택 근로여성이나 관내 재학 여대생이 입주대상으로 보증금 4만원에 월 사용료 2만원으로 매우 저렴한 편이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