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원대병원장례식장 5일 영업 재개…전파 원천 차단

기사 등록 : 2020-07-06 13:55: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지난달 29확진자 방문으로 일주일간 휴업

조문객, 직원 포함한 검사자 전원 음성 판정

1일 2회 소독, 발열검사 등 위생관리에 만전


 ▲ 원광대학교병원 장례식장.   ⓒ익산투데이
▲ 원광대학교병원 장례식장.   ⓒ익산투데이

 

원광대학교병원 장례식장이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으로 인해 1주일간 휴업에 돌입했다가 영업을 재개했다.


6일 원광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따르면 지난달 16일 익산 4번째 확진자가 해당 장례식장에 방문하면서 지역 감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29일 자진 휴업 했다.


이후 코로나19 방역을 철저히 준수하고 지역사회 전파를 원천 차단하면서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라 휴업, 지난 5일 다시 문을 열었다.


또한 확진자가 원대병원 장례식장을 방문했지만 익산시와 보건당국의 역학조사에서 이곳을 다녀간 조문객들에게 전파되지 않았으며, 직원을 포함한 검사자 전원이 음성판정을 받았다.


현재 원대병원 장례식장은 조문객들에 대해 발열검사와 함께 출입대장명부 기록, 손 소독제를 정문 입구에 비치하고 있다.


또한 시설 전체에 대해 1일 2회 소독과 조문객들에 제공하고 있는 음식물류에 대해서도 집단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 신선한 재료를 구입해 주문 즉시 조리해 위생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가 다중집합시설에서 집단 전파될 것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해당기관의 자문을 받아 종사자와 조리원들에게 철저한 검역과 소독을 펼치고 있다.


아울러 장례식장을 이용하는 조문객들의 편의를 위해 각종 편의시설을 제공하고 시민과 함께하는 장례문화를 정착하기 위해 청결하고 위생적인 시설을 확충했다. 


원광대병원 장례식장 관계자는 “우리 장례식장은 올 초부터 정부와 보건당국의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고 있으며, 방문하는 조문객들을 위해 입구와 각 빈소에 손 소독제를 비치하고 발열검사를 실시하고 있다"며 “원광대학교병원 장례식장은 상주와 가족, 조문객들에게 불편함이 없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것이며, 장례문화를 선도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