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정헌율 시장, 재난기본소득 현장행정 펼쳐

기사 등록 : 2020-05-04 10:43: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온라인신청 수령 첫 날 현장 찾아 시민 불편 해소

담당 직원 확대 배치, 시민 불편 최소화에 집중


 ▲ 정헌율 익산시장이(가운데) 지난달 30일 재난기본소득 현장을 찾아 직원들을 격려하고 시민 불편사항을 청취했다.   ⓒ익산투데이
▲ 정헌율 익산시장이(가운데) 지난달 30일 재난기본소득 현장을 찾아 직원들을 격려하고 시민 불편사항을 청취했다.   ⓒ익산투데이

 

정헌율 익산시장이 재난기본소득 온라인신청 수령 첫 날 현장을 찾아 시민 불편사항을 점검하는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현장행정을 펼쳤다.

 

특히 시민 대부분은 어려워진 경제회복의 불씨가 될 재난기본소득 지원에 호응을 보내며 정 시장이 추진하는 다양한 민생안정자금 지원 대책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정 시장은 지난달 30일 각 지역에 마련된 재난기본소득 접수처를 찾아 현장행정을 실시했다.


이날 어양동을 시작으로 영등1동, 삼성동, 동산동, 모현동 등 많은 시민들이 한꺼번에 방문한 지역을 중심으로 불편사항을 점검했다.
 

이어 현장 접수처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을 격려하고 재난기본소득을 신청하러 온 시민들을 만나며 불편사항과 코로나19로 겪는 어려움을 직접 청취하고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현장에서 정 시장은 많은 시민들이 재낸기본소득 지원을 위해 방문한 현장운영의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담당 직원 배치를 확대할 것으로 주문했다.
 

시민 1인당 10만원씩 지급되는 익산시 재난기본소득은 지난 28일부터 각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방문 신청 접수를 받고 있으며 30일부터 온라인 신청자에 대한 카드 수령 절차가 시작됐다.
 

시는 효율적인 카드 지급을 위해 교부장소에 부스를 80여개 설치하고, 직원과 자원봉사자 등을 포함해 매일 500여명을 현장에 파견해 시민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지원하고 있다.


또한 재난기본소득 전담 전화와 상담원을 배치해 시민 응대에 나서고 문자나 홈페이지를 통해 변경내용을 상시 안내한다.
 

정헌율 시장은 “재난기본소득 배부 기간 동안 시민들이 불편함을 겪지 않고 신속하게 지급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시민들이 안정적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정책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