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익산시, 도로변에 봄꽃 20만본 식재

기사 등록 : 2020-04-07 16:37:00

익산투데이 iksantoday@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도심 곳곳에 일렁이는 꽃 물결

코로나19 스트레스 완화 기대


 ▲ 영등동 약촌오거리 도로섬에 봄꽃이 식재됐다.   ⓒ익산투데이
▲ 영등동 약촌오거리 도로섬에 봄꽃이 식재됐다.   ⓒ익산투데이

 

코로나 19 감염병으로 인해 시민들의 피로감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익산시는 시내 주요도로변에 봄꽃을 식재해 시민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익산시는 시 직영 양묘장에서 씨앗을 파종하여 겨우내 육묘한 봄꽃 펜지, 비올라, 마가렛, 메리골드, 리빙스턴 데이지 등 20만본을 주요 도로변에 식재했다.


특히 도심 곳곳을 장식하고 있으며, 특히 주요 교통섬(북부시장사거리, 모현사거리 등) 5개소에는 튤립 2만본이 화사하게 봄 분위기를 높여가고 있다.
 

또한 지난 3월에는 꽃향기 가득한 품격 있는 익산 만들기를 통해 관내 84개 교육기관 및 읍·면·동에 약 8만본의 봄꽃을 배부해 시민정서를 함양할 수 있도록 추진했으며, 계절별로 꽃을 가꾸어 나갈 수 있도록 6월과 9월에도 초화류 16만본을 지원할 계획이다.
 

시는 연간 100만본에 달하는 꽃을 시 양묘장에서 직접 길러 주요 교통섬 및 가로화단, 가로화분 등에 계절별로 식재하고 있으며, 특히 코로나19로 인하여 침체된 사회분위기를 밝고 활기차게 전환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 할 계획이다.
 

익산시 관계자는 “꽃은 가꾸고 관심을 가져주는 것이 더욱 중요하므로 시민들의 성숙한 시민의식과 사랑이 필요하다”면서 “앞으로도 계절별로 지속적인 꽃 식재를 통하여 아름다운 익산시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