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마동공원, ‘청소년 꿈·교육 체험 공간’으로 탈바꿈

기사 등록 : 2019-05-28 16:45: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28일 마동행정복지센터에서 주민설명회 개최
올해 말부터 토지매입…2022년 공원시설 준공

 

 ▲ 익산시 마동 도시공원 위치도.   ⓒ익산투데이
▲ 익산시 마동 도시공원 위치도.   ⓒ익산투데이

 

익산시가 마동공원을 ‘청소년 꿈·교육 체험 공간’으로 조성 계획을 세우며 지역민 쉼터로 탈바꿈 한다.

 

28일 익산시는 마동행정복지센터에서 주민설명회를 열고 장기미집행공원 일몰제를 앞두고 도시공원을 지역 친화형 공원조성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날 열린 마동주민설명회는 마동공원 조성계획(안)에 대해 설명하고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먼저 공원북측에는 진입공간의 상징성을 강조하는 폭포가 들어설 산수원광장, 고봉야우를 기억하며 마을의 새로운 풍경을 감상하는 둘레길인 고봉산둘레길이 계획됐다.

 

두 번째 숲속 이색공간으로 다양한 숙근초를 활용해 기존 수림과 다른 이색적인 경관을 연출하는 숙근초원, 청소년들과 어린이들의 생태교육장소인 도담숲정원 등이 조성된다.

 

이어 다양한 모양의 조형석을 감상하는 석물원과 문화체험공간인 수림재, 청소년 여가활동과 체험을 위한 풍경정원 등이 계획됐으며 어르신과 아이들의 공동 공간인 열림정원, 전국대회 유치가 가능한 테니스장 16면이 포함된 솜리정원 등이 조성된다.

 

 ▲ 28일 익산시는 마동행정복지센터에서 주민설명회를 열고 장기미집행공원 일몰제를 앞두고 도시공원을 지역 친화형 공원조성에 나선다고 밝혔다.   ⓒ익산투데이
▲ 28일 익산시는 마동행정복지센터에서 주민설명회를 열고 장기미집행공원 일몰제를 앞두고 도시공원을 지역 친화형 공원조성에 나선다고 밝혔다.   ⓒ익산투데이

 

마동공원은 행정절차를 거쳐 올해 12월경부터 토지매입을 시행해 사업에 착수할 계획이며 2022년 공원시설을 준공할 계획이다.

 

주민설명회에는 민간특례사업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을 반영하듯 토지소유자 및 많은 지역 주민 등이 참석해 열기를 더했으며, 마동공원에 대한 테마 및 주요 도입시설, 향후 추진일정 등을 시민들에게 설명하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주민설명회에 참석한 주민들은 “마동공원 조성사업이 차질 없이 잘 진행돼 지역주민들의 휴식 및 여가활동을 위한 공원이 우리 지역에 조성될 수 있도록 익산시가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익산시는 마동공원을 시작으로 29일 수도산공원(동산동행정복지센터), 30일 모인공원(신동행정복지센터)에 대한 주민설명회를 각각 오후 2시에 개최하며 도시공원 민관협의회와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공원조성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이번 주민설명회를 시작으로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주민 친화형 공원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