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익산시의회, 30일 코로나19 관련 제224회 긴급 임시회 개회

기사 등록 : 2020-03-27 14:44: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오는 30~31일 이틀간 '원포인트 임시회'

코로나19 확산 차단과 민생 안정에 중점


 ▲ 제8대 익산시의회 본회의장.   ⓒ익산투데이
▲ 제8대 익산시의회 본회의장.   ⓒ익산투데이

 

익산시의회(의장 조규대)는 오는 30일부터 31일까지(2일간)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해 제224회 긴급 임시회 개회를 결정했다.

 
27일 익산시의회에 따르면 이번 임시회는 원래 예정된 임시회는 아니었으나, 코로나19 극복과 지역경제 안정화를 위한 긴급 추가경정예산을 심의하고자 개최한다.

 
익산시의회는 지난 24일 집행부와의 간담회을 통해 익산시로부터 추경 편성안에 대한 설명을 듣고, 의장단 및 의회운영위원회 회의를 열어 이같이 ‘원포인트 임시회’를 개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번 추경예산은 코로나19 방역 및 확산 차단과 민생 안정에 중점을 뒀으며, 그 규모는 코로나19관련 생활지원비 지원사업 등 28개 사업, 366억원 정도다.
 
 이에 따라 오는 30일 상임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열어 추경예산안을 심사하고, 31일 제2차 본회의를 통해 추경예산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조규대 의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지역경제와 시민의 일상이 그 어느 때보다도 훨씬 심각한 수준이다”며 "이번 추경예산이 적재적소에 신속하게 투입되어 비상시국이 조기에 극복될 수 있도록 의회 차원에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총력대응 의지를 밝혔다.

 
한편, 익산시의회는 코로나19 사태로 침체된 경기에 소상공인 및 지역주민의 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다각적인 지원 방안 논의 및 제2차 추경예산  심사를 위해 4월 중 임시회를 개회할 계획이다.

인기동영상